Χ

추천 검색어

틱톡

최근 검색어

[프롤로그] 긴 취업의 마침표를 찍다.


모든 사람은 어느 누구도 똑같은 인생을 살지 않기에 고유의 스토리가 있다. 그래서, 한 사람의 인생은 한 권의 책에 비유하지 않는가.


또래보다 늦은 지각인생을 살면서 처음 사회생활은 어느 직종보다 화려한 패션회사 근무로 시작하였다. 근무하면서 참 많은 걸 느끼고 생각하였다.
어렵고 힘들게 입사한 회사이니만큼 이 앙 물고 열심히! 오래 다니자라는 각오로 하루하루를 버텼다.
신입사원 연수를 받던 중 '여기 들어온 직원의 반 이상은 퇴직할 것'이라는 임원의 이야기는 또 다른 울림의 시작이었다.
10년, 20년 후 나의 모습을 생각해보았을 때 내 모습을 제대로 그려볼 수가 없었다.
불명확한 내일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은 미래를 그려볼 수 있는 직장을 탐색하기에 이르렀고 이것이 내가 "공공기관"으로 이직을 결심하게 된 계기이자 이유이다.


저마다 다른 스토리가 있겠지만, 나의 이야기는 조금 더 특별하다. 정년이 보장된 안정된 직장을 그만두고 이직을 결심하는 이는 별로 없다.
평안한 삶에도 불구하고 현실에 대해서 많은 시간을 생각하고 또 실행하였다. 그렇게 30대 시간의 대부분을 취업하고 이직하고 하면서 시간을 보냈다.
그 기간 동안 정말 많이 고민하고 또 생각하고, 때로는 무모한 도전에 지치기도 하면서 왜 이렇게까지 살아야 하나 싶기도 했다. 사람들은 내게 묻는다.
한 번 취업하기도 힘든 직장을 왜 관두었는지 그리고 어떻게 이직을 쉽게 하는지. 언론에서 보도된 일명 '신의 직장'이라는 곳은 정말 신의 직장인지.


취업으로 힘들어 하는 분들에게 앞이 보이지 않는 긴 터널을 지나는 과정 중에 있으니 반드시 끝까지 최선을 다하면 좋은 결과가 있으리라 확신을 가지라는 말을 먼저 전하고 싶다.
이러한 과정이 본인의 지나온 과거와 앞으로 살아갈 인생을 한 번 더 생각할 기회를 제공하고, 본인의 신념과 자신을 키울 수 있는 것이리라고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이 보다 나은 내일을 당길 수 있는 방법일 것이다.
막연한 희망이 또 다른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다.


돌아보면, 나는 참 힘든 인생을 살아왔다. 스스로 선택한 길이기에 각오는 했지만 그래도 힘든 것은 힘든거다.
사기업(LG패션) - 공단(국민연금공단) - 정부출연연구원(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 교직원(대구한의대학교) - 교직원(대구경북과학기술원 계약직) - 공사(울산항만공사) - 교직원(대구경북과학기술원 정규직) 으로의 과정을 거치면서 내가 내린 결론은 '어느 조직이든 대동소이하다'는 것이다.
어느 날 갑자기 회사에서 당신에게 일확천금을 줄리는 없지 않은가.
구직자 입장에서는 어디든 합격만 하면 정말 '열'과 '성'을 다해서 일할 것처럼 말을 하지만 정작 최종합격해서 기관에 임용이 되면 다른 기관이 더 좋아보이고 현재 재직하고 있는 조직에 대한 불만만 쌓이게 된다.
여기저기 이직해 보니 알겠더라. 어느 조직이나 비슷하다. 그러니, 자기가 하고 싶은 일, 목표로 하는 일을 했으면 한다.


앞으로의 이야기는 지난 몇 년간의 고민과 이직에 대한 이야기이다. 나와 같은 고민을 하고 있는 사람과 지나온 시간 일련의 과정을 준비하면서 생긴 노하우를 공유하고 임용 후 느낀 공공기관의 속 이야기를 해 보려 한다.
나는 이제 긴 취업의 마침표(.)를 찍었지만, 이직의 노하우에 대한 물음(?)과 공공기관에 10년간 재직하면서 느낀점(!)에 대해서 자세히 나누었으면 한다.
취업 및 이직을 준비하는 이에게는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고 공공기관에 대해서 궁금한 이들에게는 관련 이해에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심정으로 글을 시작한다.


꿈이있는 공부쟁이 작가님의 글 더 읽으러 가기

최근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