Χ

추천 검색어

최근 검색어

'본인만 생각하는 동료들과 실력 없는 팀장님, 저 퇴사해야 할까요?'

안녕하세요 페이타랩 채용담당자입니다. :)

오늘은 직장인들의 고민을 함께 듣고 조언과 이야기를 드리는 "페피캐스트" 영상을 소개 드리려 합니다!
영상 속 1년차 주니어 마케터 쁘니님은, 같은 팀인데도 불구하고 팀의 일보다 자기 퇴근 시간이 중요한 사람, 사수이면서도 본인 승진에만 관심있어서 제대로 알려 주지 않는 사람등 생각했던 회사의 느낌과 전혀 맞지 않아 퇴사를 고민하고 있었어요!

이럴 때는 퇴사하고 새로운 회사를 찾는게 좋을까요?
그래도 집이랑 가깝고, 다른 조건들은 다 만족하면서 다닐 수 있으니 더 다녀보는게 좋을까요?

커리어 적으로 성장하는 환경이 되려면 어떤 게 필요할까요?
자신의 성장만을 중요시 하는 게 나쁜건가요? 회사의 성장도 중요하지만 개인의 성장이 우선되어야 하는 거 아닌가요?

위 두가지 질문에 대한 직장인 3년차, 5년차 페피들의 조언을 들려 드려요!


성장에 미친 사람들만 모인 곳, 페이타랩이 궁금하다면? CLICK! wink

[새로워진 팀 페이타랩 채용 홈페이지 보러 가기] : 👉 https://recruit.passorder.co.kr
[팀 페이타랩만의 문화와 일하는 방식 보러 가기] : 👉 https://recruit.passorder.co.kr/team
[팀 페이타랩에서 채용 중인 포지션 보러 가기] : 👉 
https://recruit.passorder.co.kr/careers


더보기

기업 탐색하기 🔍

크레비스파트너스

크레비스는 15년 이상의 역사와 전문성을 가진,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임팩트 벤처 그룹입니다. 사회 및 공공이 해결하지 못한 영역에서 혁신적인 기술로 임팩트를 전파하고자 기업들을 발굴, 투자, 육성하고 있습니다. 2004년 창업 초기, 많은 시행 착오를 경험하며 20대 초반의 우리는 "인생의 30년 여정"에 대한 생각을 하였습니다. 당시는 사회 전반적으로 2000년대 초반의 닷컴 버블이 꺼지며 창업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확고하던 시기입니다. 그런 환경에서 지속 가능한, 그리고 사회를 변화시키는 사업을 하기 위해서는 단지 재미와 의지만이 아닌, 철학과 미션이 필요하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누군가는 후배들에게 취업과 진학 외에도 길이 있다는 것을 보여줘야 하지 않을까’ 라고 결심하며 과감히, 그리고 무모하게 창업과 사업이란 길을 선택했습니다. 우리가 계획한 30년 여정 중 15년이 지난 지금, 크레비스는 시장 실패 영역에서 직접 사업을 운영하며 사회 문제를 해결하고 있습니다. 또한 우리의 도전에 동참하는 용기 있는 후배들을 지지하고, 공동창업자로 육성하며, 임팩트 펀드 운영을 통해 임팩트 생태계를 확장하는 데 기여하고 있습니다. - 크레비스파트너스 홈페이지: http://www.crevisse.com

미디어/디자인/방송/광고/예술 

플랫팜

주식회사 플랫팜은 2017년 인포뱅크로부터 시드라운드 투자 유치와 R&D 자금 연계를 기점으로, SBA 서울혁신챌린지에서 최우수상, 베트남 글로벌 컨퍼런스 SURF 컴피티션 우승을 하였습니다. 그 이듬해인 2018년에 삼성벤처투자로부터 전략 투자를 유치하여 지속적인 플랫폼 개발을 거듭하였고, 2019년 삼성전자와 기술 제휴를 통해 당사 이모티콘 플랫폼인 `모히톡(mojitok)` 서비스를 갤럭시 스마트폰에 연동하여 연 3억 대의 기기에 탑재되어 출시되고 있습니다. 또한 자회사인 베트남 법인 Zookiz에서는 신한그룹 퓨처스랩의 프로그램 지원에 힘입어 베트남 최대 플랫폼 VNG zalo와의 파트너십 등 동남아시아 진출에도 박차를 가하는 중입니다. 2020년 상반기에는 구글 <Tenor> 검색서비스 콘텐츠 파트너십 체결, 국제 AI학회 <ACL> SocialNLP 챌린지 1위, 2020 Kocca 스타트업콘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습니다. 2021년에는 Facebook 그룹의 Whatsapp 메신저와 콘텐츠 공급 계약을 맺는 한 편, 동남아시아 최대 사무용품 전문 업체 Thien Long과 캐릭터 라이선스 계약을 맺으며 글로벌 마켓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올해까지 누적 투자액 50억원을 달성하며 높은 기술력과 디자인 상품성의 융합을 통해 세계 무대로 확장해 나가고 있습니다.

IT/정보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