Χ

추천 검색어

최근 검색어

안녕하세요, Brandon입니다.
2월 24일 진행했던 외국계 기업 취업 팁 세미나 & 멘토링 데이 후기를 남겨 봅니다.

이번에는 50명 모집에 총 55분이 오셨네요.
항상 no show를 감안하여 10% 추가 모집을 받는데, 매번 거의 다 오시는 것 같아요.
다음부터는 딱 정원만 신청 받아야겠습니다.





오늘 처음 세션에 참가하셨던 GMAC Korea의 서진 대표님.
국내 회사에서 출발해서 외국계 기업 그리고 국제기구에서 일하셨던 다양한 경험을 생생하게 전달해 주셨습니다. 특히 국제기구에 있으면서 4년 간 북한으로 파견 나가서 함경도와 북경에서 있었던 에피소드를 얘기할 때 참가자들의 집중도가 엄청 높았던 것 같습니다.

당장의 취업보다 2~30년을 내다 보고 비전을 갖고 계획을 잡아 나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말씀이 정말 가슴에 와 닿았습니다.





국내 대기업, 외국계 기업, 그리고 스타트업으로 이직하신 김계민 이사님.
낮은 스펙으로 대기업과 외국계 기업에 취업할 수 있었던 비결은 '태도'에 있었다고 합니다. 관련 스토리를 곁들여서 신입이 갖추어야 할 태도에 대해 잘 설명해 주셨습니다.





피플앤잡의 강윤호 이사님.
외국계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스펙에 '결론은 우리가 알고 있는 스펙, 자격증, 토익 점수 등등은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 직무에 대해 내가 얼마나 관심을 가지고 준비해 왔느냐가 가장 중요하다. 관련 자격증이 없어도 직무에 대한 열정을 잘 어필하면 승산이 있다.'라고 말씀해 주셨습니다. 참고하시면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저는 지난 1월 세션과 마찬가지로 국내에 진출한 글로벌 1000대 기업을 업종 별로 분류하여 설명하였고, 그런 기업들을 searching하고 공략하는 스킬에 대해 설명하였습니다. 항상 시간에 쫓겨 더 많은 얘기를 못한 것이 아쉽네요. ㅜㅜ





강연 이후 이어지는 멘토링 세션에서는 그룹 별로 나누어서 원하는 멘토들과 Q&A 시간을 가졌습니다. 예정보다 1시간 가량 더 진행했음에도 여전히 아쉬워하는 분들이 많았던 것 같네요. 다음 번엔 시간을 많이 늘려서 끝판 멘토링을 한 번 기획해 보고자 합니다.^^

오늘 거의 4시간 동안 진행되었던 행사에 피곤한 기색없이 모두 열정적으로 참여해 주셔서 정말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그럼 다음 세미나 때 뵙겠습니다!


세미나 관련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support@superookie.com 으로 메일을 보내 주세요!


더보기

슈퍼루키님의 시리즈


최근 콘텐츠


더보기

기업 탐색하기 🔍

크레비스파트너스

크레비스는 15년 이상의 역사와 전문성을 가진,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임팩트 벤처 그룹입니다. 사회 및 공공이 해결하지 못한 영역에서 혁신적인 기술로 임팩트를 전파하고자 기업들을 발굴, 투자, 육성하고 있습니다. 2004년 창업 초기, 많은 시행 착오를 경험하며 20대 초반의 우리는 "인생의 30년 여정"에 대한 생각을 하였습니다. 당시는 사회 전반적으로 2000년대 초반의 닷컴 버블이 꺼지며 창업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확고하던 시기입니다. 그런 환경에서 지속 가능한, 그리고 사회를 변화시키는 사업을 하기 위해서는 단지 재미와 의지만이 아닌, 철학과 미션이 필요하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누군가는 후배들에게 취업과 진학 외에도 길이 있다는 것을 보여줘야 하지 않을까’ 라고 결심하며 과감히, 그리고 무모하게 창업과 사업이란 길을 선택했습니다. 우리가 계획한 30년 여정 중 15년이 지난 지금, 크레비스는 시장 실패 영역에서 직접 사업을 운영하며 사회 문제를 해결하고 있습니다. 또한 우리의 도전에 동참하는 용기 있는 후배들을 지지하고, 공동창업자로 육성하며, 임팩트 펀드 운영을 통해 임팩트 생태계를 확장하는 데 기여하고 있습니다. - 크레비스파트너스 홈페이지: http://www.crevisse.com

미디어/디자인/방송/광고/예술